[인터뷰]日 미야마도예촌장 시모씨

입력 1998-07-09 19:34수정 2009-09-25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에 도자기를 전해준 조선 도공들에게 감사합니다. 그리고 이번 심수관가의 도예전이 성황을 이루고 한일 문화 교류와 협력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일민미술관에서 열리는 심수관가 도예전을 축하하고 일본의 사쓰마 도자기를 널리 알리기 위해 최근 한국을 찾은 일본 가고시마현의 시모 고이치(下茂孝一) 미야마 도예촌장.

그가 특히 역점을 두는 것은 10월 조선 도자기의 일본 전래 4백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98 가을 일본 가고시마 사쓰마 도자기 4백주년’ 행사 홍보. 이 기념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전북 남원에서 채취한 조선의 불을 일본 가고시마현 미야마 도예촌으로 옮겨 재래식 가마에 점화하는 ‘가마의 불, 한국에서 일본으로’.

“조선도공의 예술혼,조선의 불이 일본과 만나는 감동적인 자리가 될 것입니다.”

시모 촌장은 “기념행사에 많이 참여해달라”는 부탁도 빠뜨리지 않았다.

〈이광표기자〉kp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