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안현령/日정부 사과해야 위안부할머니 한풀려

입력 1998-03-25 08:15수정 2009-09-25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에게 3천여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우선 지급할 방침이라고 한다. 현재 등록된 일본군위안부 1백50여명에게 우선 1인당 3천1백여만원씩 일괄 지급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계속 배상을 요구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그같은 정부의 방침에 여성의 한사람으로서 환영한다. 사실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은 정부조차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열악한 상황에서 일본의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외로운 싸움을 벌여왔다. 할머니들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 실시하는 수요집회가 얼마전 7백회를 넘어섰다.

그러나 할머니들의 한을 풀기 위해서는 일시적인 생활안정자금만으로는 어림도 없을 것이다. 할머니들을 비롯한 우리 국민은 정부의 자금지원 대책보다는 일본 정부의 명확한 사과와 응당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

안현령(부산 북구 덕천2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