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이야기/2일]마른가슴 더욱 썰렁해지는 건조주의보

입력 1998-02-01 20:12수정 2009-09-25 2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입춘(立春) 맞을 준비를 하려는가. 일주일째 맑고 포근한 날씨가 이어진다. 하지만 ‘제비 한마리가 날아들었다고 봄이 온 것은 아니다’. 2월 중에 한 두차례 더 한파가 몰아닥친다는 예보.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내렸다. 공기 중에 습도가 낮아지면 화재가 일어나기 쉽다. 호흡기 등 신체기관의 기능이 떨어져 감기환자도 늘어난다. 그러나 미용실에 갈 때가 된 사람은 건조한 날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비오는 날에는 손질한 머리가 쉽게 헝클어진다. 습기에 민감한 머리카락이 늘어나기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설명. 반면 맑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 머리모양을 단정하게 유지할 수 있다.

아침 최저기온 영하8∼0도, 낮 최고기온 4∼10도. 전국에 구름조금 끼겠다.

〈홍성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