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최재경/공공료 인상,정부 물가대책 있나 없나

입력 1998-01-14 08:00수정 2009-09-25 2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루가 다르게 물가가 치솟아 서민 가계는 나락으로 빠진 상황이다. 게다가 환율의 급상승을 이유로 앞다퉈 단행되고 있는 각종 공공요금 인상러시는 과연 정부의 물가정책이 있는지 없는지 의심을 낳게 한다. 아무리 경제난국이라 해도 대책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조건으로 올해 물가상승률 5∼7%라는 큰 그림을 제시했다. 하지만 사실상 물가고에 손을 놓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유가는 인상에 인상을 거듭하고 생필품도 예외가 아니다. 한꺼번에 밀려든 물가상승으로 서민들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업계에 대해서도 경영합리화를 통해 경비를 절감하려는 노력보다 소비자에게만 부담을 전가하는 것이 아니냐는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은행을 살리고 기업을 구하는 일만큼 서민가계를 구하는 일도 시급하다. 대외신인도를 높인다고 서민가계가 희생돼서는 안된다. 새로운 ‘부익부 빈익빈(富益富 貧益貧)’을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지 않도록 당국은 서둘러 물가대책을 세워야 한다. 최재경(서울 서초구 서초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