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워요]차범근감독,3박4일 「경주구상」마쳐

입력 1998-01-04 20:30수정 2009-09-26 0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범근(45·한국월드컵축구대표팀 감독)〓3박4일간의 ‘경주구상’을 마치고 4일 귀경. 연초 구상의 결론은 ‘신인들이 잘해줘야 팀이 산다’는 것. 5일부터 시작하는 대표팀훈련에서는 “잘하는 선수에게는 기회를 더 주고 잘 안되는 선수는 포지션을 바꾸겠다”는 생각을 굳혔다고.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