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부 『종금社 부실땐 인수합병』…내년부터 시행

입력 1997-09-08 20:22수정 2009-09-26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은행 증권 보험사와 마찬가지로 종합금융사에 대해서도 경영상태가 위험징후를 보일 때 금융감독당국이 나서 경영개선을 요구하는 건전성 규제제도를 내년부터 시행키로 했다. 이 제도가 시행될 경우 부실규모가 크고 재무상태가 취약한 종금사는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구조조정될 전망이다. 8일 재정경제원에 따르면 종금사는 유가증권과 기업단기대출이 많은 만큼 증권사에 적용되는 자기자본관리제도를 기본으로 세부적인 방안을 만들 계획이다. 재경원은 종금사들의 영업용 순자본(자기자본에서 위험자산 등을 차감한 금액)을 총부채(차입액 및 지급보증액)로 나눈 백분율로 자기자본 관리비율을 계산, 기준비율 100%에 미달될 때는 단계별로 경영개선조치, 영업정지 및 증자명령, 제삼자합병 권고, 파산 등의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용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