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버스개혁시민회의 임삼진 간사

입력 1997-03-28 19:56수정 2009-09-27 0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원 기자] 지난해 10월 버스비리사건으로 한동안 도마에 올랐던 서울시 버스운영과 요금인상 문제가 또다시 뜨거운 감자로 등장했다. 6대도시 버스노사간의 임금협상을 계기로 서울시가 지난 25일 요금인상계획을 기습 발표하는가 하면 버스업체의 운영진단을 실시한 버스요금검증위원회가 35원(도시형버스 기준) 인상을 건의했기 때문이다. 분노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리지만 이를 구체적으로 엮어내기 위해 뛰어다니는 서울버스개혁시민회의 간사 林三鎭(임삼진)씨의 목소리는 특히 크다. 『시 당국이 실사결과를 자의적으로 해석, 시민들을 오도하고 있습니다. 실사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지난해 요금인상이 타당했는지를 가려낼 것입니다』 28일한국프레스센터에서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 버스행정의 문제점을 조목 조목 공격하기 시작한 그의 결의는 다부지다. 서울시가 관련자료를 다 공개하고 이를 공개 검증하는 시민청문회를 열라는 것이다. 『시민들은 서울시가 업주측과 한 편이 되어 버스행정을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습니다. 투명하게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이번 요금인상안 원천 무효화 운동이 크게 일어납니다』 임씨는 『지난해 발생한 버스비리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로 벌인 요금검증작업이 요금인상의 결론을 내렸다니 말이 되느냐』고 강조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