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부산/경남]창원 종합터미널 시공업체 공사 늑장

입력 1997-03-27 08:25업데이트 2009-09-27 01: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창원〓강정훈 기자] 창원 종합터미널 건립이 시공업체의 공사기피와 부지대금 미납으로 계속 늦어지고 있다. 창원시는 지난 95년3월 고속버스터미널과 시외버스주차장 상업시설을 짓는 조건으로 성원토건(대표 張漢根·장한근)에 사화동 용원상업지구 1만6천4백평을 3백85억원에 분양했다. 계약상 대합실과 승 하차장 등 자동차 관련시설은 2년내에, 상업시설은 5년내에 각각 준공하도록 돼있으나 성원측은 아직 착공조차 하지 않고 있다. 성원측은 또 계약금 39억원만 낸 뒤 중도금 1백38억4천만원은 납부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창원시 관계자는 『투자희망 업체가 나타나지 않는 상황에서 계약을 파기하기는 어려우며 중도금 납부와 사업계획서 제출을 기다린뒤 최종 방침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