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필리핀서킷]윤용일-이형택 男단식 패권다툼

입력 1997-03-07 17:06수정 2009-09-27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용일(삼성물산)과 이형택(건국대)이 '97필리핀남자테니스서킷 3차대회 단식패권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1번시드로 1,2차대회 단식 우승자인 윤용일은 7일 필리핀 마닐라 리잘메모리얼테니스코트에서 벌어진 단식 준결승전에서 전력상 한 수 아래인 정종삼(현대해상)을 2-0(6-0 6-3)으로 가볍게 꺾고 또 다시 결승에 올라 3번째 정상을 노리게 됐다. 또 7번시드인 이형택은 6번시드인 판텔리스 모시쿠티스(그리스)를 역시 2-0(6-36-1)으로 제압, 첫 정상에 도전한다. 한편 단식패권을 놓고 격돌하는 윤용일과 이형택은 복식에서는 한 조로 출전, 김남훈-정종삼(현대해상)조와 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