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한글워드」日 첫 진출…『기술-품질 승부』

입력 1997-01-13 20:43수정 2009-09-27 0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金鍾來기자」 국내 PC 소프트웨어의 간판 「한글」과 「이야기」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판매된다. 우리 기업이 개발한 일본윈도95용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현지 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이다. 한글과컴퓨터와 큰사람컴퓨터는 국내 워드프로세서와 통신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업체. 내로라하는 세계적 규모의 소프트웨어업체도 이들과의 시장 쟁탈전에서는 끝내 손을 들고 말았다. 두 회사는 소프트웨어 기술과 품질에 자존심을 걸고 일본 제품들과 현지에서 맞붙게 된다. 한글과컴퓨터는 일본어판 한글 개발을 이달 중에 끝내고 2월부터 일본 소프트웨어 시장에 뛰어든다. 「한글 워드」(가칭)라는 이름으로 판매될 이 제품은 일본어는 물론 한글 문서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특히 한자나 가나를 입력할 때 문자의 위나 아래에 요미가나(讀音)를 입력할 수 있는 기능을 지니고 있다. 이것은 일본 워드프로세서에서 찾아볼 수 없는 최신 기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글과컴퓨터의 일본지사인 한컴재팬의 야마구치 신야(山口眞也)지사장은 『일본 워드프로세서 시장 규모는 연간 5백억원선으로 한국 시장의 5배 수준』이라며 『「한글 워드」는 연말까지 적어도 일본 시장의 10%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큰사람컴퓨터도 일본어판 이야기 개발을 거의 끝내고 현재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이야기 7.3 일본어용」은 한글과 일본어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PC통신과 인터넷접속 프로그램이다. 일본어와 한글간에 자동 번역 기능을 넣은 것이 특징. 이 프로그램은 국내 통신망에 접속할 때는 메뉴 도움말 내용이 한글로, 일본 통신망에 접속하면 일본어로 바뀌고 각각 일본어와 한글로 번역해준다. 박혜원 큰사람컴퓨터 기획이사는 『이야기 프로그램은 PC통신 속도가 타사 제품보다 빠른 만큼 일본에서도 호응을 얻을 것』이라며 『이르면 2월부터 이 제품을 국내와 일본에서 동시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큰사람컴퓨터는 이야기의 일본어판에 이어 앞으로 중국어판과 다국어판 등을 개발해 국제 컴퓨터통신 소프트웨어업체로 발돋움해나간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