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독자편지]농구장바닥 대부분 시멘트…청소년 부상 위험

입력 1996-10-23 21:01업데이트 2009-09-27 14: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요즘 많은 청소년들이 농구를 즐긴다. 놀이공간이 부족한 현실에서 농구는 청소년 들의 스트레스 해소에도 톡톡히 한몫한다. 문제는 성장기에 있는 이들이 뛰어노는 장소다. 청소년을 위한다고 많은 기관 단 체들이 농구장을 만들었지만 대부분의 농구장은 바닥을 시멘트로 깔아놓았기 때문에 부상의 위험이 크다. 더구나 농구경기에는 점프동작이 많은 편인데 시멘트는 충격 흡수가 안되기 때문에 무릎이나 발목에 상당히 치명적이다. 점프 후의 충격이 그대 로 신체에 전달되기 때문이다. 주위의 많은 친구들이 한창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관절염을 호소한다. 농구장 을 많이 만드는 건 좋은 일이지만 바닥은 그냥 흙으로 깔아야 마땅하다. 임 영 기(경기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 82의 4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