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美프로야구]애틀랜타 월드시리즈 진출

입력 1996-10-18 22:06업데이트 2009-09-27 1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대역전극을 펼 치며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챔피언인 애틀랜타는 18일 홈구장에서 벌어진 내셔널리그 챔피 언결정전(7전4선승제) 7차전에서 미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사상 가장 큰 점수차를 기록하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15대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1승3패로 벼랑끝에 몰렸던 애틀랜타는 파죽의 3연승을 거두며 4승3패로 대 역전에 성공, 리그챔피언에 오르며 월드시리즈 2연패를 노리게 됐다. 포스트시즌에서 1승3패의 열세를 뒤집은 것은 내셔널리그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며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68년과 85년 월드시리즈에서 3승1패의 절대유리한 상황에서 역 전패했던 악몽을 되풀이했다. 애틀랜타의 선발 톰 글래빈은 이날 7이닝동안 세인트루이스의 타선을 무사사구 산 발3안타로 잠재웠으며 1회말에는 타자로 나와 2사 만루에서 3루베이스를 스치는 주 자일소 3루타를 쳐 공수양면에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애틀랜타는 1회말 세인트루이스 선발 도노반 오스번을 난타, 9명의 타자가 일순하 며 3루타와 2루타 각 1개를 포함해 집중 5안타를 퍼부어 순식간에 6득점, 초반에 승 부를 갈랐다. 기세가 오른 애틀랜타는 4회말에도 제이비 로페스가 구원투수 앤디 빈즈에게 2점 홈런을 뽑아내는 등 사구와 실책 등을 묶어 4점을 추가, 10대0으로 달아났으며 6회 와 7회에도 19세의 신인 앤드루 존스와 4번 프레드 맥그리프가 홈런포를 터뜨리며 대승했다. 애틀랜타는 오는 20일 뉴욕에서 아메리칸리그챔피언인 뉴욕 양키스와 월드시리즈 1차전을 갖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