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국감현장/건교위]고속道 단거리운행 억제해야

입력 1996-10-17 10:19업데이트 2009-09-27 15:23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교평준화 논란과 해법
「鄭然旭 기자」 15일 국회 건교위의 한국도로공사 국감에서 여야의원들은 고속도로 체증 해소대책을 집중 추궁했다. 김운환 李揆澤의원(신한국당)은 『고속도로 이용차량의 주행거리는 30㎞이내가 59 %를 차지하고 이러한 현상은 서울 등 대도시주변이 심하다』고 지적하면서 『단거리 운행 억제를 위해 대도시 주변지역 단거리운행차량의 통행료를 인상해야한다』고주 장했다. 李允洙의원(국민회의)은 『특히 고속도로의 대도시 인근지역을 통과할 때 지정체 가 심각하고 그 여파가 전구간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대도시진입도로나 우회도 로의 대폭 확장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