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홈런왕’ 저지, 9년 4752억원 양키스 잔류…MLB 역대 최고액

입력 2022-12-08 09:07업데이트 2022-12-08 0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홈런왕’ 애런 저지(30)가 역대 프리에이전트(FA) 최고액을 경신하며 원 소속팀 뉴욕 양키스에 남는다.

MLB닷컴은 8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저지가 양키스와 9년 3억6000만 달러(약 4752억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구단은 아직 계약을 공식발표하지 않았다.

역대 FA 총액 신기록이다.

2019년 브라이스 하퍼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맺은 13년 3억3000만 달러(약 4342억8000만원)를 뛰어 넘었다.

연평균 기준으로는 역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USA 투데이에 따르면 연 평균 4000만 달러(약526억4000만원)를 받는 저지는 뉴욕 메츠 투수 맥스 셔저, 저스틴 벌랜더의 뒤를 잇는다. 셔저와 벌랜더는 나란히 연평균 4333만 달러(약570억2000만원)를 받는다. 타자로는 저지가 1위다.



저지는 올해 157경기를 뛰며 타율 0.311, 62홈런 131타점 133득점의 성적을 냈다. 62홈런은 1961년 로저 매리스가 때려낸 61홈런을 넘어서는 역대 아메리칸리그(AL) 최다 홈런 신기록이다.

홈런왕 차지는 물론 타점과 득점, 출루율(0.425)·장타율(0.686)도 올 시즌 1위에 등극했다. 올해 AL 최우수선수(MVP)도 저지의 몫이었다.

2016년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최고의 스타로 우뚝 선 저지를 잡기 위해 구단은 시즌 중에도 몇 차례 연장 계약을 제시했다.

그러나 저지를 만족시킬 순 없었고, 시즌 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이 뛰어 들어 영입전은 더 뜨거워졌다.

저지를 놓칠 수 없던 양키스는 더 큰 계약 조건으로 팀의 간판 스타를 붙잡는데 성공, 이번 겨울 가장 큰 숙제를 해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