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2701호 논란’ 손흥민 전담 ‘안덕수 트레이너’ 누구인가

입력 2022-12-08 08:04업데이트 2022-12-08 08: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축구협회를 저격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된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30·토트넘)의 전담 트레이너 안덕수 씨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2년 만에 16강에 오른 가운데 대회 기간 선수들의 몸 상태를 관리한 안 트레이너는 6일(현지시간) 브라질전이 끝난 뒤 인스타그램에 대표팀 주요 선수들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이 사진이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라고 적었다.

이어 “2701호에선 많은 일들이 있었고, 2701호가 왜 생겼는지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단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1의 도움을 받은 것도 없다”고 폭로했다.

안 트레이너가 올린 글에는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올림피아코스), 조규성, 김진수(이상 전북), 정우영(알사드) 등 대표팀 주축 선수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프로축구 K리그 울산 현대에 오랜 기간 몸담았던 안 트레이너는 복수의 전·현직 국가대표와 친분이 있을 정도로 축구계에서 유명하다.





실제로 그의 인스타그램엔 손흥민을 비롯해 전·현직 국가대표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여럿 있다.

선수들 사이에서 실력도 정평이 나 있다. ‘마법’이라 불린 손흥민의 놀라운 회복력 뒤에는 안 트레이너가 큰 역할을 해왔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다.

손흥민은 2020년 10월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 토트넘의 6-1 대승을 이끌었는데, 예상보다 빨리 복귀에 성공한 손흥민은 “내 햄스트링에 마법이 일어났다”고 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안 트레이너를 잘 아는 K리그 한 관계자는 “워낙 선수들에게 인기가 좋아 울산에서 다른 팀으로 간 선수들이 자기 구단으로 와주면 안 되겠냐고 물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영국에서 햄스트링을 다쳤을 때 빨리 복귀할 수 있었던 것도 안 트레이너 도움이 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동종 업계에서 일하는 일부 현직 트레이너들은 이번 논란에 대해 안 트레이너가 선을 넘은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실력은 인정하지만, 엄연히 대한축구협회가 공식으로 데려간 의료팀과 트레이너를 무시한 행동이란 지적이다.

K리그 구단 출신의 한 트레이너는 “협회를 감싸는 건 아니지만, 그분들도 당연히 열정을 가지고 선수들을 대했을 것이다. 저도 팀에 있었지만, 모든 사람에게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케어하는 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저렇게 개인 트레이너들이 와서 몇 시간을 해주면 얼마나 좋겠나. 대표팀 트레이너가 불리한 입장이다. 또 손흥민 트레이너라고 하니, 더 좋아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축구계에선 대표팀의 이른바 ‘공식’ 트레이너들과 ‘비공식’인 안 트레이너 사이에 오랜 앙금도 이번 논란의 도화선이 됐다고 보고 있다.

특히 수년간 대표팀 트레이너로 활동해온 A씨와는 앙숙 관계로 알려졌다.

안 트레이너가 인스타그램에 적은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도 A 트레이너를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하(카타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