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손흥민, ‘옛 캡틴’ 구자철 보자마자 안겼다…말없이 전달받은 위로

입력 2022-11-29 11:49업데이트 2022-11-29 11: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한국시간) 가나와의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구자철(왼쪽)과 손흥민. KBS News 갈무리28일(한국시간) 가나와의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구자철(왼쪽)과 손흥민. KBS News 갈무리
과거 경기 후 선배들의 품에 안겨 울었던 손흥민(토트넘)은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이 되면서 혼자 울음을 삼킬 수밖에 없었다. 가나전의 쓰라린 패배에 아쉬움을 토하던 손흥민은 선배 구자철을 보자마자 예전으로 돌아간 듯 그의 품에 안겨 위로받았다.

손흥민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한국 대표팀 주장으로 나서 팀을 이끌었다. 최근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을 받았음에도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투혼 하는 등 남다른 책임감을 보여줬다.

그는 한국 대표팀이 28일(한국시간)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3-2로 패배하자, 팅팅 부은 얼굴로 눈물을 흘렸다.

이후 그라운드에서 내려간 손흥민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을 기다리던 선배 구자철을 만나 무너졌다.
지난 2017년 한국 대 세르비아 축구대표팀 평가전 경기 후반전에서 구자철이 패널티킥을 얻어낸 뒤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 News1지난 2017년 한국 대 세르비아 축구대표팀 평가전 경기 후반전에서 구자철이 패널티킥을 얻어낸 뒤 손흥민과 기뻐하고 있다. ⓒ News1

구자철은 손흥민이 대표팀 막내로 처음 월드컵에 나갔던 2014년 브라질에서 주장을 맡아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한국방송(KBS) 해설위원으로 나섰다.

고개를 푹 숙이고 등장한 손흥민은 말없이 구자철과 악수한 뒤 그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구자철은 그 마음을 다 안다는 듯이 자신의 품을 내준 뒤 손흥민의 머리와 어깨 등을 쓰다듬었다.

두 사람 간 대화는 오가지 않았고, 대표팀 관계자도 그저 둘의 위로를 바라만 볼 뿐이었다. 손흥민은 구자철 품에 한참을 안겨 있다가 마음을 진정한 뒤 자리를 떠났다.
2014 브라질월드컵 축구대표팀 소집 훈련에서 손흥민과 구자철 선수가 운동장을 뛰며 회복 훈련을 하고 있다.  ⓒ News12014 브라질월드컵 축구대표팀 소집 훈련에서 손흥민과 구자철 선수가 운동장을 뛰며 회복 훈련을 하고 있다. ⓒ News1

화면 밖으로도 주장 완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대표팀을 이끄는 손흥민의 부담감이 전해지는 장면이었다.





손흥민 외에도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역시 구자철 품에 안겨 경기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흐느끼던 황인범은 얼굴을 가린 채 계속 눈물을 쏟다가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진짜”라며 속상해했다.

선배 구자철은 “5분을 뛰더라도 후회 없이 뛰어라. 골 안 넣어도 되니까”라는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