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팬 휴대전화 망가뜨린 호날두, 경찰로부터 ‘주의’ 받아

입력 2022-08-18 13:50업데이트 2022-08-18 13: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팬의 휴대전화를 망가뜨린 혐의로 경찰로부터 주의 처분을 받았다.

영국 매체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은 18일(한국시간) “에버턴 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전화를 부순 호날두가 경찰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지난 4월 에버턴과 경기가 끝난 뒤 사인을 요청한 팬의 휴대전화를 손으로 세게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다.

에버턴에 0-1로 진 호날두가 화를 참지 못하고 팬에게 화풀이한 것이다.

이 모습은 당시 현장에 있던 한 팬이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됐다.

결국 호날두가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해당 팬을 맨유의 홈 구장인 올드 트래포드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팬의 부모는 “에버턴 팬인 우리가 왜 맨유 홈구장을 가나?”라며 호날두를 맹비난했다.

호날두는 이후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4개월 만에 조건부 주의 처분이 내려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호날두가 피해를 준 상대에게 물질적인 피해를 보상하는 의무 조건이 달린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