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첫 한국인 PGA 리더보드 1·2위 점령…男 골프 르네상스 열리나

입력 2022-08-08 10:09업데이트 2022-08-08 10: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종 라운드 리더보드의 1위와 2위가 모두 한국 선수였다. 자주 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가 아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벌어진 일이다. 최경주(52·SK텔레콤)만으로 이야기되던 한국 남자 골프가 젊은 선수들의 약진 속에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131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730만달러)에서는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최종합계 20언더파 260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주형은 이로써 최경주(8승), 양용은(2승), 배상문(2승), 노승열, 김시우(3승), 강성훈, 임성재(2승), 이경훈(2승)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9번째로 PGA투어를 제패한 선수가 됐다. 특히 한국인 중 최연소, PGA투어 전체로도 조던 스피스(미국)에 이은 2번째로 어린 나이에 우승한 기록이다.

또 하나의 기록은 임성재(24·CJ대한통운)와 함께 만들었다. 이날 임성재는 최종합계 15언더파 265타로 김주형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는데, 역대 PGA투어에서 한국인이 1, 2위를 싹쓸이한 최초의 사례가 됐다.

최경주가 2002년 한국인으로는 사상 최초로 PGA투어를 제패한 이래 이번 대회 전까지 21차례의 우승이 있었는데, 한국선수가 우승과 준우승을 동시에 차지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LPGA투어에서는 한국선수 여러명이 우승 경쟁을 펼치는 일도 비일비재하지만, 상대적으로 경쟁이 더 높은 PGA투어에서 이 같은 일을 상상하기는 어려웠다. PGA투어 시즌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도 손에 꼽을 정도이기 때문에 이들이 함께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22승 중 최경주가 홀로 8승을 독식한 것에서 알 수 있듯, 한국 남자 골프는 곧 최경주로 인식될 정도의 최경주 ‘원톱’ 체제가 오랜 시간 지속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선 달라진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20년 이후에만 벌써 6승째로 우승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20대 젊은 골퍼들의 약진으로 남자 골프의 새로운 르네상스가 열릴 것을 기대해도 좋을 정도다.

선봉장은 임성재다. 임성재는 2018-19시즌 PGA투어에 데뷔해 그해 ‘톱10’ 7차례를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PGA투어 신인상을 차지했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2020년엔 혼다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기록했고, 올 시즌에도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2번째 우승을 차지하는 등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정규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은 10위권까지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PGA투어는 정규시즌 후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위까지 나설 수 있는 플레이오프 3개 대회를 치르는 데, 2번째 대회에선 70명, 최종전에선 30명만 나선다. 이미 10위권의 포인트를 확보한 임성재는 최종전까지 출전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 셈이다.

임성재의 뒤를 잇는 ‘신성’이 바로 김주형이다. 김주형은 올 시즌 초청선수로 PGA투어에 나서다 기준 포인트를 넘겨 임시 특별 회원이 됐고, 정규시즌 최종전 우승으로 향후 2시즌 출전권과 올 시즌 플레이오프 출전권까지 확보했다.

아직 만 20세에 불과한 어린 나이임에도 주눅들지 않고 배짱있는 플레이를 펼치며, 뛰어난 적응력까지 갖추고 있어 향후 남자 골프의 에이스가 되기에 충분하다. PGA투어 출전권까지 안정적으로 확보한 만큼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한다.

이 뿐이 아니다. 임성재, 김주형보다 먼저 PGA투어에서 활동한 김시우(27·CJ대한통운)는 지난해 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우승하며 투어 3승째를 달성했다. 올 시즌에도 중위권의 성적은 꾸준히 유지했고, 올해 말 결혼도 앞두고 있어 새로운 전기를 기대할 만 하다.

‘태극 군단’의 맏형 격인 이경훈(31·CJ대한통운) 역시 지난해와 올해 AT&T 바이런 넬슨을 연달아 제패하는 등 저력을 보여줬다.

여기에 다음 시즌엔 콘페리투어(2부투어)를 거쳐 다시 PGA투어로 복귀한 안병훈(31·CJ대한통운)이 가세해 선수층이 좀 더 두꺼워진다.

그동안 최경주라는 특출난 스타 플레이어 한 명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남자골프는, 전체적인 경기력 향상과 그에 따른 경쟁 구도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오랫동안 웅크렸던만큼 더 큰 도약을 바라보는 모습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