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단독]KOVO 포지션 이름 아웃사이드 히터, 아포짓, 미들 블로커로 바꾼다 [발리볼 비키니]

입력 2022-08-05 16:56업데이트 2022-08-05 22: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건설 ‘미들 블로커’ 양효진(왼쪽).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지난 시즌까지 양효진(33·현대건설)은 프로배구 여자부를 대표하는 센터였습니다.

새 시즌부터는 V리그를 대표하는 ‘미들 블로커’로 거듭납니다.

한국배구연맹(KOVO)에서 선수 포지션을 국제 표기에 맞춰 바꾸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한 구단 관계자는 “KOVO에서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때부터 포지션 이름을 바꾸기로 했다는 업무 연락을 받았다”고 5일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레프트는 아웃사이드 히터(OH)로, 라이트는 아포짓(OP)으로, 센터는 미들 블로커(MB)로 바꿉니다.

그리고 레프트가 빠지면서 리베로를 표시하는 영어 약어도 Li에서 L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KOVO는 이번 컵 대회 때는 중계방송 및 대회 팸플릿 등에 새 포지션 명칭을 우선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2022~2023 V리그 개막 전까지 모든 분야에 적용 완료할 계획입니다.

개인적으로 6월말 ‘한국만의 색깔을 버려라 [VNL]’(https://bit.ly/3vH82Dy)이라는 제목으로 ‘발리볼 비키니’를 쓰면서 포지션 명칭을 이렇게 바꾸는 게 맞다고 주장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제 목소리 하나 때문에 생긴 일은 아니지만 이번 변화가 참 기쁩니다.

‘퀵 오픈’처럼 한국에서만 쓰는 배구 용어 역시 하루라도 빨리 명실상부(名實相符)한 표현으로 바꾸기를 기대합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