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카타르 월드컵 우승 확률, 프랑스 18%-브라질 16%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슈퍼컴 예측, 스페인-잉글랜드 순
한국 0.35% 20위… 일본은 0.48%
11월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확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라는 예측을 슈퍼컴퓨터가 내놨다.

축구통계 전문 매체 디애널리스트는 슈퍼컴퓨터 예측모델이 수천 번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계산한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국들의 우승 확률을 16일 공개했는데 32개국 중 프랑스가 17.93%로 가장 높았다. 2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월드컵 최다(5회) 우승국 브라질로 15.73%였다. 스페인(11.53%)이 3위, 잉글랜드(8.03%) 4위, 벨기에(7.90%)가 5위였다.

이 매체는 현재의 팀 전력뿐 아니라 월드컵 조별리그 대진을 포함한 여러 경우의 수를 계산에 넣은 분석 결과라고 설명했다. 우승 가능성이 가장 높게 나온 프랑스가 8강 진출 확률에서는 67.0%로 브라질의 68.1%보다 조금 낮게 나온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같은 H조에 속한 가나는 32개국 중 FIFA 랭킹이 가장 떨어지는 60위인데 우승 확률은 0.02%였다. 이에 비해 가나보다 FIFA 랭킹이 높은 코스타리카(31위) 카메룬(37위) 사우디아라비아(49위) 등 세 나라의 우승 확률은 0.00%로 표시됐다.

한국의 우승 확률은 0.35%로 개최국 카타르와 함께 공동 20위에 자리를 잡았다. 아시아에서는 이란(16위)의 우승 확률이 0.60%로 제일 높았다. 일본은 0.48%로 한국보다 높은 17위였다. 한국과 같은 조인 포르투갈은 5.11%(9위), 우루과이는 1.48%(12위)였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