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亞 첫 EPL 득점왕 손흥민 “믿을 수 없어…어릴 적 꿈 이뤄”

입력 2022-05-23 03:45업데이트 2022-05-23 07: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이 어릴 때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의 5-0 대승에 앞장선 손흥민은 정규리그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이 됐다.

살라는 울버햄튼과 경기에 후반 교체로 들어와 리그 23호골을 넣었다.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경기 출전 수 등과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건 이번이 5번째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른바 유럽 5대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이다.



경기 후 득점왕에 주는 골든 부츠를 손에 든 손흥민은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어릴 때 꿈을 이뤘다”며 “쉬운 기회를 놓쳤지만 가장 어려운 기회에서 (골을) 만들었다. 포기하지 않았고, 동료들이 날 도왔다. (골든 부츠가) 정말 무겁다. 내겐 최고의 날”이라며 웃었다.

토트넘은 리그 최종 4위(승점 71)로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손흥민은 “대단한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걸 줬고, 그가 오기 전엔 아무도 챔피언스리그에 갈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자신에게 가장 높은 평점 8.72점을 부여한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도 “몇 차례 큰 기회를 놓친 것에 좌절감을 느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어떤 대가를 통해서도 골을 넣고 싶었다. 동료들이 도왔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BBC는 최우수선수(MVP)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풋볼런던도 손흥민에게 9점을 주며 “페널티킥 없이 득점왕에 올랐다”고 극찬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8.7점을 매겼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