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LPGA 11승’ 톰슨, PGA 투어 이벤트 대회에 출전…왓슨과 한 팀

입력 2021-12-07 09:46업데이트 2021-12-07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1승을 올린 렉시 톰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이벤트 대회에 출전, 남자 선수들과 자웅을 겨룬다.

톰슨은 10일(한국시간)부터 3일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7382야드)에서 열리는 QBE 슛아웃(총상금 360만달러)에 버바 왓슨(미국)과 팀을 이뤄 출전한다.

이 대회는 선수 2명이 한 팀을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총 12개 팀이 참가한다.

1라운드는 같은 팀의 2명이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의 공을 선택, 다시 2명 모두 샷을 하는 방식이다. 계속해서 좋은 위치의 공을 쳐서 경기를 진행하는 만큼 가장 좋은 기록이 나올 수 있는 1라운드다.

2라운드는 같은 팀의 2명이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공을 고른 이후 2명이 번갈아가며 경기를 펼친다.

마지막 3라운드에서는 선수들이 각자 플레이를 펼치며 각 홀마다 더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의 기록으로 팀의 점수에 반영하게 된다.

톰슨은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이 대회에 출전했는데 토니 피나우(미국)와 팀을 이뤘던 2017년에 기록한 6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다.

올해 이 대회에는 이경훈(30·CJ대한통운)이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출전, 브랜트 스네데커(미국)와 호흡을 맞춘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재미 교포 케빈 나는 제이슨 코크랙(미국)과 팀을 이뤘다.

제이슨 대이(호주), 리 웨스트 우드(잉글랜드)를 비롯해 2020년 우승자 맷 쿠처-해리스 잉글리시(이상 미국) 등 정상급 골퍼들이 출전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