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리그 5호골+자책골 유도’ 손흥민, 브렌트포드전 최우수선수로 선정

입력 2021-12-03 07:12업데이트 2021-12-03 07: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브렌트포드전 킹오브더매치에 선정된 손흥민. (EPL 홈페이지) © 뉴스1
리그 5호골과 함께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며 승리를 이끈 손흥민(29)이 브렌트포드전 최우수선수(킹 오브더 매치)로 뽑혔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전반 상대 자책골에 이어 후반 20분 손흥민이 쐐기골을 넣으며 승리를 거뒀다.

지난 주말 번리와의 13라운드 원정 경기가 폭설로 취소됐던 토트넘은 7승1무5패(승점 22)를 기록, 9위에서 6위로 올라섰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그는 전반 12분 예리한 크로스로 상대 자책골을 유도했다. 왼쪽 코너킥에서 레길론과 짧은 패스를 주고받은 손흥민은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이 문전에 있던 상대 수비 세르지 카노스의 머리를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공식적으로 브렌트포드의 자책골이 되면서 손흥민의 리그 2호 도움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초반 기선제압을 할 수 있었던 중요한 장면이었다.

전반 37분 예리한 왼발슛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손흥민은 후반에도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계속 상대 골문을 노리던 그는 1-0으로 리드하던 후반 20분 리그 5번째 득점포를 가동했다.

역습 상황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아 문전에서 오른발로 마무리 지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2골에 모두 기여한 손흥민은 EPL 홈페이지가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KOTM)’에 뽑혔다.

61.5%의 지지를 받아 팀 동료 레길론(26.5%)를 따돌렸다.

세부기록에 따르면 그는 이날 2차례 유효 슈팅과 함께 1차례 키 패스를 성공시켰고, 1차례 드리블 성공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