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고공농구 펼치며 공동 2위 오리온 제압

유재영 기자 입력 2021-11-04 03:00수정 2021-11-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홍석-김영환-김동욱-하윤기 등 장신 선수들 앞세워 96-81 승리
단독 2위 올라 선두 SK 바짝 추격
프로농구 KT가 장신 포워드들을 적극 가동하며 오리온을 꺾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KT는 수원 KT 아레나에서 열린 안방경기에서 오리온을 96-81로 제압했다. 3연승을 달린 KT는 7승 3패로 선두 SK(7승 2패)를 바짝 추격했다. 오리온은 6승 4패로 3위가 됐다.

KT 양홍석(사진)은 1쿼터에만 13점을 몰아치는 등 20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라렌은 26점을 올렸다. 김영환도 16점에 5어시스트를 곁들였다. 허훈의 부상 공백을 완전히 메우고 있는 정성우도 수비 기여도를 높이며 10점에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T는 양홍석 김동욱 김영환 등 기동력이 좋은 포워드들과 신인 센터 하윤기를 내세워 높이를 살린 공격으로 오리온을 괴롭혔다. 패스를 돌리다 상대 가드가 막는 쪽으로 적극 일대일 포스트업 공격을 펼쳤다. 가드 정성우는 포워드들이 키가 작은 상대 수비를 등지고 있을 때 템포 빠르게 패스를 공급했다.

주요기사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kt#오리온#고공농구#제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