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OK서 첫 훈련 소화한 이다영 “몸 무겁지만 주변서 잘 도와줘”

뉴스1 입력 2021-10-20 10:58수정 2021-10-20 1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PAOK 이다영. (PAOK 구단 SNS). © 뉴스1 *재판매 및 DB 금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이적 이후 첫 훈련을 소화한 이다영(25)이 데뷔전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다영은 20일(한국시간) 구단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인터뷰에서 “몸이 조금 무겁고 안 만들어진 느낌인데 주변에서 선수들이 도와줘서 쉽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창시절 폭행의 가해자로 지목됐고, 전 소속팀 흥국생명은 쌍둥이 자매와 계약을 포기했다. 이들은 국가대표팀에서도 제명됐다.

국내 무대서 뛸 길이 막힌 자매는 해외 진출을 추진, 국제배구연맹(FIVB)의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직권으로 받아 PAOK와 입단 계약을 맺었다.

주요기사
지난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떠난 이재영, 이다영은 구단의 환대 속에 테살로니키에 합류했다.

PAOK 이재영. (PAOK 구단 SNS) © 뉴스1 *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영과 이다영은 21일 열리는 올림피아코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데뷔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긴 공백 등으로 100% 컨디션은 아니지만 조금씩 출전 시간을 늘려갈 가능성이 높다.

구단이 SNS를 통해 공개한 사진에는 이다영과 이재영이 계속해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며 훈련하는 모습이 담겼다.

PAOK는 “데뷔전을 앞두고 마지막 훈련을 가진 쌍둥이”라고 전했다.

이다영은 “영상을 많이 보고 어떻게 플레이할지 생각을 많이 해야 한다”며 “올림피아코스 팀과 붙어 긴장도 되고,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