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손흥민 3호골’ 토트넘, 아스널에 1-3 완패…3연패 늪 빠져

뉴스1 입력 2021-09-27 05:27수정 2021-09-27 0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트넘 홋스퍼가 아스널과의 북런던더비에서 완패하며 3연패의 늪에 빠졌다. 손흥민은 선발 출장해 득점까지 기록했으나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1-3으로 패배했다.

개막 후 3연승으로 한때 선두에 올랐던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와 첼시에 무릎을 꿇은 데 이어 이날마저 패하며 3연패의 늪에 빠졌다. 승점 9(3승3패)를 유지한 토트넘은 하위권으로 처지게 됐다.

반면 개막 후 3연패로 수장 경질설까지 대두됐던 아스널은 이후 노리치 시티와 번리를 잇따라 제압하더니 토트넘까지 잡으며 3연승으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아스널은 3승3패 승점 9가 됐다.

주요기사
토트넘은 4-3-3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자펫 탕강가,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 세르히오 레길론이 수비로 나왔다. 중원은 델레 알리,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탕귀 은돔벨레가 지켰다. 전방에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해리 케인이 포진했다.

전반 12분 만에 아스널의 선제골이 터졌다. 부카요 사카가 오른쪽에서 건네 준 패스를 스미스 로우가 침착하게 골대 안으로 밀어 넣으며 앞서 나갔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중앙에서 볼을 뺏은 후 페널티 박스 내로 진입했고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둔 채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렘즈데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7분 아스널의 추가골이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최전방 공격수 피에르 오바메양이 측면으로 패스를 준 뒤 중앙으로 쇄도 했고, 스미스 로우의 공을 이어 받아 왼발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33분에는 사카의 추가골이 터지며 승기를 완전히 잡았다.

세 골 뒤진 채 후반을 맞이한 토트넘은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섰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아직 리그에서 득점을 올리지 못한 해리 케인의 발 끝은 여전히 무뎠다.

후반 34분 손흥민이 만회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페널티 박스 내 왼쪽 측면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이 연결한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달 29일 왓포드와의 3라운드에서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한 이후 약 한 달만에 터진 손흥민의 시즌 3호골이었다.

그러나 이후 토트넘은 더 이상 골을 만들지 못했고 결국 북런던더비에서 1-3 완패라는 수모를 당했다.

특히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 첼시전에 이어 이날까지 세 경기 연속 3실점이라는 굴욕적인 기록을 수립했다.

한편 이날 아스널의 선발로 나선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는 경기 내내 안정적인 수비력과 활발한 공격 가담으로 팀 승리에 일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