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탄 3경기 연속골’ 안양, 이랜드 꺾고 선두에 1점차 추격

뉴시스 입력 2021-08-18 21:34수정 2021-08-18 2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축구 K리그2(2부) FC안양이 2연승을 달리며 선두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안양은 18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서울 이랜드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22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조나탄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조나탄은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리그 10호골 고지에 올랐다.

2연승을 달린 안양은 12승(7무6패 승점 43)째를 신고하며 선두 김천 상무(승점 44)와 승점 차를 1점으로 좁혔다.

주요기사
이랜드(5승9무10패 승점 24)는 3연패 늪에 빠지며 반등에 실패했다. 최근 4경기에서 1무3패로 승리가 없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안양의 조나탄이 후반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26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박태준의 크로스를 정확한 헤더로 연결해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랜드는 후반 17분 베네가스가 골을 터뜨렸으나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