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스타 끝내기’ 도미니카共, 이스라엘 잡고 생존

뉴시스 입력 2021-08-03 23:14수정 2021-08-03 2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 야구, 멕시코 이어 이스라엘 탈락
도미니카공화국 야구대표팀이 기사회생했다. 벼랑 끝에서 살아남아 메달을 향한 도전을 이어간다.

도미니카공화국은 3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1라운드 패자부활전에서 이스라엘에 7-6 승리를 거뒀다.

7회까지 도미니카공화국이 5-4로 근소하게 앞서고 있던 이날 경기는 막판 요동을 쳤다.

1점 차로 끌려가던 이스라엘이 8회초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안 킨슬러가 좌전 안타를 때려내자 후속 대니 발렌시아가 좌월 투런 아치를 그려 6-5로 역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스라엘은 마지막까지 웃을 순 없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9회말 선두타자 요한 미세스의 타구가 왼쪽 펜스를 넘어가며 6-6 동점에 성공했다.

이어 안타와 희생번트, 고의4구 등으로 2사 1, 3루를 연결했다. 마지막 찬스에서 탁석에 들어선 호세 바티스타는 좌전 적시타를 날려 경기를 끝냈다.

패자부활전에서 생존한 도미니카공화국은 4일 낮 12시 미국과 만난다. 여기서 승리한 팀이 한국-일본전 패자와 만나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된다.

패자부활전에서 패한 이스라엘은 멕시코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탈락팀이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