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윤성, 역도 109㎏급서 메달 획득 실패

뉴시스 입력 2021-08-03 21:52수정 2021-08-03 22: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윤성(26·고양시청)이 남자 역도 109㎏ 이하급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윤성은 3일 밤 도쿄 국제 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역도 109㎏ 이하급에서 인상 180㎏, 용상 220㎏을 들어 합계 400㎏을 기록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진윤성은 6위에 머물러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진윤성은 중학교 1학년 때 선생님의 권유로 역도를 시작했으며, 입문 13년 만에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주요기사
진윤성은 인상 1차기시에서 180㎏을 신청했다.

강한 기합과 함께 1차시기를 시도한 진윤성은 가볍게 역기를 들어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인상 2차시기에 나선 진윤성은 185㎏을 신청했지만, 역기를 드는 순간 중심이 뒤쪽으로 치우치면서 아쉽게 실패했다.

진윤성은 인상 3차시기에서 힘차게 역기를 들어올렸지만, 자세가 다소 불안정해 실격처리가 됐다.

인상에서 6위에 오른 진윤성은 용상 1차시기에서 220㎏에 성공했다.

이후 2차시기에서 225㎏을 들지 못했다. 진윤성의 개인 용상 최고기록은 220㎏이다.

진윤성은 용상 마지막 3차시기에서 무려 230㎏에 도전했지만, 끝내 무게를 감당하지 못했다.

진윤성은 마지막 도전 후 잠시 무대에 넘어지기도 했지만, 곧바로 괜찮다는 듯 일어나 웃음을 보였다.

[도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