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올림픽]‘역대 최고’ 우하람 “메달따야 최초라는 말 와닿을 것”

입력 2021-08-03 17:40업데이트 2021-08-03 17: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만 18세이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한국 다이빙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무대 결승을 밟았다. 5년 뒤 도쿄 땅에서는 한국 다이빙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인 4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에게는 아직 와닿지 않는 단어들이다. 올림픽 메달이 없어서다.

우하람은 3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1~6차 시기 합계 481.85점을 기록해 12명 가운데 4위를 차지했다.

4위는 한국 다이빙의 올림픽 무대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 다이빙은 1960년 로마 대회부터 올림픽에 출전했으나 메달리스트를 배출하지 못했다.

종전 최고 성적도 우하람이 만들어냈다.

우하람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10m 플랫폼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우하람 이전에는 올림픽 예선을 통과한 선수도 없었다.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에서 만난 우하람은 “일단 3m 스프링보드를 끝내 후련하고, 비록 메달을 못 땄지만 기분이 안 좋지는 않다. 그저 아쉬움이 있을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림픽에서 4위에 오른 것 자체로 영광이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 비해 순위가 굉장히 많이 올랐고, 실력도 좋아져 그런 점에서는 기쁘다”고 덤덤하게 소감을 밝혔다.

기쁘다는 것이 만족한다는 뜻은 아니었다. 그는 “아직 메달을 따지 못했기 때문에 ‘최초’ 등의 말에 만족하지 않는다. 메달을 따야만 그런 말들이 와닿을 것 같다”고 말했다.

4차 시기까지는 메달에 손에 잡힐 듯 했다.

1차 시기에서 76.50점을 받아 5위로 출발한 우하람은 2차 시기에서 81.60점을 따냈고, 3차 시기에서 앞으로 서서 앞으로 완전히 구부린 채로 4바퀴 반을 도는 난도 3.8의 동작을 깔끔하게 성공해 무려 91.20점을 챙겼다. 3차 시기까지 3위였던 3위 잭 로어(영국)와 점수차도 좁혀졌다.

우하람은 4차 시기에서 82.25점을 추가해 3위 로어와 점수 차를 3.05점에서 1.8점까지 좁혔다.

하지만 5차 시기가 아쉬웠다. 뒤로 서서 뒤로 회전하며 양 팔로 양 다리를 껴안은 채 세 바퀴 반을 도는 난도 3.6짜리 연기를 시도했는데, 입수 시 다소 흔들리면서 68.40점에 머물렀다. 3위였던 로어는 난도 3.8의 연기를 깔끔하게 소화하면서 무려 96.90점을 받았고, 우하람은 메달권에서 멀어졌다.

우하람이 예선, 준결승보다 난도를 높이기 위해 바꾼 것이 5차 시기였다. 하필 여기서 실수가 나왔다.

우하람은 “4차 시기까지 잘 되고 있었는데, 5차 시기에 실수가 나와서 조금 아쉽다”면서 “5차 시기에 테이크오프와 회전력이 굉장히 좋았는데, 입수에서 약간 흔들렸다. 승부를 걸었던 지점에서 실수가 나온 것이 더욱 아쉽다”고 설명했다.

‘4차 시기까지 기분이 어땠냐’는 말에 우하람은 “욕심은 부리지 않았다. 로어 선수는 리우올림픽에서 3m 스프링보드 은메달,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 금메달을 딴 선수다. 나보다 뛰어난 선수여서 신경쓰지 않았다”면서 “상대방은 신경쓰지 않고 내 것만 한다는 생각으로 했다”고 답했다.

우하람은 5차 시기가 못내 아쉬운 듯 다시 한번 “그렇게 생각했는데 실수가 나왔네요”라고 덧붙였다.

준결승에서 12위에 그친 탓에 결승에서는 가장 먼저 경기를 펼친 우하람은 “입장하고 바로 해야해서 1차 시기를 하기 전에 몸 풀 시간이 부족하기는 했다. 하지만 순서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전했다.

우하람이 이번 대회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을 이룰 기회는 아직 남아있다. 우하람은 6일 10m 플랫폼 예선에, 7일 준결승과 결승에 출전한다.

이미 ‘결승 진출’은 더 이상 우하람의 목표가 아니다.

우하람은 “물론 결승에 올라야 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것이기에 1차 목표는 결승 진출이지만, 결승은 당연히 들어야하는 것”이라며 “최근 국제대회에서 결승에 오르지 못한 적이 없다. 결승은 당연히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있게 ‘남들보다 많이 노력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훈련했다”고 자신감을 보인 우하람은 “큰 욕심을 부리지 않고, 머릿 속을 비우고 하다보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며 “10m 플랫폼은 더 쟁쟁한 경쟁자가 많다. 큰 욕심을 부리기보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