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스 한 번은 온다”…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김경문호

뉴스1 입력 2021-08-01 23:49수정 2021-08-01 2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저녁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야구경기에서 9회말 역전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경기의 패색이 짙어지는 상황에서도 한국 야구 대표팀의 캡틴 김현수는 포기하지 않고 “기회가 올 것”이라 선수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9회말에서야 기다렸던 찬스가 왔고 한국은, 김현수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서 도미니카공화국에 4-3으로 역전승했다.

패할 경우 패자부활전으로 떨어져 벼랑 끝에 몰릴 위기였다. 하지만 한국은 극적인 승리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 오르는데 성공, 메달 전망도 한층 밝아졌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외야수들이었다. 중견수 박해민, 우익수 이정후, 좌익수 김현수는 9회말 차례로 적시타를 때려 한국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주요기사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이정후는 “7회부터 투수가 바뀔 때마다 (김)현수 선배가 외야수들을 모아서 ‘끝나기 전에 찬스가 한 번은 온다. 그때 잡으면 된다’고 말했다. 마침 9회에 찬스가 딱 왔고 함께 얘기를 했던 선수들이 모두 안타를 때렸다. 기분이 좋다”며 기뻐했다.

9회말 가장 먼저 적시타를 때려 추격의 발판을 만든 박해민은 “투수를 바꿀 때마다 외야에 모여서 이야기를 나눴다”며 “9회초 (오)승환이형이 잘 막아줬기 때문에 분위기가 우리한테 와서 충분히 뒤집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극적인 승리를 챙긴 야구 대표팀은 이날 승리가 분위기 반전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대표팀은 2일 낮 12시 이스라엘을 상대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정후는 “이스라엘은 한번 붙어봤기 때문에 쉽지 않은 상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내일이 결승이라 생각하고 임하겠다. 또한 점수 차도 많이 내면서 이겼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해민은 “안풀리던 분위기가 도미니카공화국전으로 인해 전환됐으면 좋겠다. 이스라엘전도 승리해서 원하는 목표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목표가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박해민은 “지난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에도 목표는 금메달”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요코하마=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