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조롱 논란 獨 하르퉁 “조롱 아니다…김정환은 훌륭한 선수”

뉴스1 입력 2021-07-29 08:51수정 2021-07-29 08: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펜싱 김정환이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에서 한국의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을 조롱했다는 논란이 있었던 독일 막스 하르퉁이 “조롱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르퉁은 28일(한국시간)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당시 심판에게 터치 후 김정환이 넘어지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려 했던 것”이라며 “김정환은 훌륭한 선수고, 조롱하거나 놀리려고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하루퉁은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준결승 3라운드에서 공격하며 넘어진 김정환을 보고, 넘어진 모습을 그대로 재연해 ‘조롱’ 논란이 일었다.

하르퉁의 해명에 김정환도 SNS를 통해 “이해한다, 신경쓰지마라. 오늘 경기는 멋진 경기였고 잊히지 않을 것”이라며 “당신은 언제나 최고의 펜싱 선수이며 나의 베스트 팀메이트”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한편 한국은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정환,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 오상욱(25·성남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이탈리아에 45-26으로 승리해 정상에 올랐다. 이는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