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KB손해보험 선수 1명씩 코로나19 확진…선수단 전원 검사

뉴스1 입력 2021-07-22 16:06수정 2021-07-22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자 프로배구 KB 손해보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KB 손해보험 선수단의 모습. © News1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씩 발생했다.

지난 12일 한국전력에서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열흘 만에 다시 배구계에 악재가 닥쳤다.

22일 배구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에서 각각 선수 1명씩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양 구단은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삼성화재는 전원 음성 판정으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KB손해보험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주요기사
KB손해보험의 경우 새 시즌 준비를 진행하던 상황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두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날 V리그 남녀부 14개 팀 감독들이 모여 진행하려고 했던 기술위원회가 취소됐다.

특히 프로배구는 다음달 12일 개막하는 KOVO(한국프로배구연맹)컵대회를 앞두고 있다. 추후 선수단 내 추가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 발생 상황에 따라 대회 준비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KOVO측은 일단 컵대회까지는 3주 가량 시간이 있는 만큼 대회 진행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KOVO 관계자는 “각 구단에 방역 준수에 만전을 기해 달라는 당부를 다시 한번 할 예정”이라며 “컵대회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대응 운영 매뉴얼을 재정비하면서 안전한 대회가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