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T 코치 코로나19 확진…선수단 전원 검사

뉴시스 입력 2021-07-19 13:28수정 2021-07-19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야구 KT 위즈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KT는 19일 “코칭스태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코치는 지난 16일 휴식일에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17~18일 열린 선수단 공식 훈련에 참가하지 않았다.

18일 PCR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이 나왔다.

주요기사
KT는 KBO리그 코로나19 방역 지침 매뉴얼에 따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

KT 선수단과 임직원들은 전원 코로나19 진단 검사 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수원 KT 위즈파크 내 방역 조치를 할 계획이다.

한편, KBO리그는 NC 다이노스 선수 3명, 두산 베어스 선수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 12일 리그를 중단했다. 다음달 10일 시즌을 재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