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미정·이정은, LPGA 2인 1조 경기 2R서 공동 3위 도약

뉴시스 입력 2021-07-16 09:40수정 2021-07-16 09: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허미정(32)-이정은6(25)이 2인 1조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3위로 올라섰다.

허미정-이정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잡아내 8언더파 62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29타를 친 허미정-이정은은 공동 3위에 올라 역전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 대회는 2인 1조로 열리는 대회이다. 1, 3라운드는 두 선수가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진행하고, 2, 4라운드는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홀마다 더 좋은 스코어를 선택하는 포볼 경기로 열린다.

주요기사
모리야 쭈타누깐-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자매는 이날 무려 11타를 줄여 ‘59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14언더파 126타를 쳐 단독 선두로 뛰어 올랐다.

박인비(33)와-유소연(31)은 이날 5타를 줄였지만,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를 기록해 공동 5위에서 공동 13위로 내려앉았다.

강혜지(31)-양희영(32), 김아림(26)-노예림(미국)은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를 기록해 공동 7위에 올랐고, 지은희(35)-김효주(26)는 공동 13위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제시카 코르다-넬리 코르다(미국) 자매는 이날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1위에서 공동 23위로 하락, 힘겹게 컷을 통과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