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흔들리면 화살도… 韓 양궁, 함께 이겨내는 심리전 강해

도쿄=유재영 기자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7] 도쿄올림픽 5개 전종목 석권 목표
日경기장과 똑같은 모양 연습장, 진천선수촌에 만들어 맹훈련
단체전 결과 따라 개인전도 영향… 흔들리지 않게 심리 상담 진행
선수-지도자 똘똘 뭉쳐 金 조준
세계 최강 한국 양궁 대표팀은 도쿄 올림픽에서 5개 전 종목 석권을 노린다. 대표팀은 올림픽 경기 장소인 일본 우메노시마 공원 경기장을 그대로 복사한 진천선수촌 양궁장에서 실전 감각을 쌓은 데 이어 압박감을 떨치기 위한 집중적인 심리 트레이닝 등 세밀한 막바지 대비를 하고 있다. 대한양궁협회 제공
“달려드는 토끼 무리에게 물리지 않으려고 애쓰고 노력하는 호랑이와 같다.”

최근 한 일본 언론은 도쿄 올림픽 종목별 금메달을 예상하면서 세계 최강인 한국 양궁을 이렇게 표현했다. 한국의 양궁 지도자를 인터뷰하면서 얻은 멘트인데 최근 일본 여러 언론이 한국 양궁 대표팀을 다룰 때 자주 이 멘트를 사용한다. 한국 양궁이 끊임없는 연구와 지속적인 투자, 훈련을 통해 계속 세계적인 선수를 배출하며 정상을 유지하는 점을 높이 평가하는 상황이다.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양궁 대표팀은 민감한 손가락을 완벽하게 제어할 준비를 끝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4개 전 종목 금메달을 휩쓴 양궁 대표팀은 남녀 혼성전이 추가된 이번 올림픽에서 개인, 단체 등 5개 금메달 싹쓸이를 노린다. 남자는 최고참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 17세 고교생 궁사 김제덕(경북일고)이, 여자는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이 출전한다.

양궁 대표팀은 올림픽 경기가 열릴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의 환경을 그대로 복사해 진천선수촌 양궁장에 옮겨놓고 환경, 날씨 등 모든 변수에 대비해 실전 훈련을 했다. 무관중 상황에서 각종 소음, 새소리, 방송과 취재진의 동선, 카메라 셔터 소리 등의 적응도 끝냈다.

주요기사
선수들을 흔들 작은 변수가 있다면 경기 일정이다. 도쿄 올림픽 양궁은 먼저 혼성전(24일), 여자단체전(25일), 남자단체전(26일)이 차례로 열린다. 남녀 개인전은 이후에 있다. 단체전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결과가 나오면 선수들의 성적 부담이 커지게 돼 개인전에까지 여파가 미칠 수 있다. 양궁 대표팀을 지원하는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김영숙 선임연구위원은 “단체전에서 팀 응집력을 끌어올리는 것에 모든 초점을 맞춰 심리상담을 했다. 언어, 비언어적 제스처로 격려하면서 의사소통하는 방법을 통해 ‘혹시 내가 못해서 개인전까지 좋지 않은 분위기가 연결되면 어떡하지’라는 식의 걱정과 불안을 없애도록 했다”고 말했다.

특히 여자 선수들은 모두 올림픽 첫 출전이다. 여기에 올림픽 여자 단체전 9연패 달성의 중압감도 받고 있다. 김 위원은 “여자 선수들에게는 예전 선배들의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경기 영상을 최근 자주 보여주며 긍정 마인드를 갖도록 했다”고 말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한국의 금메달을 이끈 이성진 본보 해설위원(홍성군청 코치)도 “선수들은 365일 눈과 비가 와도 10점 만점을 맞힐 준비가 돼 있다”며 “그래도 양궁은 심리전이다. 한국이 강한 건 지도자와 연구위원 등 주변 사람들이 선수와 함께 심리적 어려움을 이겨내는 것에 있다”고 말했다. 민감한 손가락을 제어할 수 있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도쿄=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올림픽#한국 양궁#전종목 석권 목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