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KBO, 12일부터 수도권 경기·올스타전·평가전 무관중

입력 2021-07-09 09:38업데이트 2021-07-09 14: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야구가 다시 무관중 경기로 개최된다.

KBO는 수도권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12일부터 2주간 무관중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프로야구 수도권 경기는 현재 30%의 관중을 받고 있다.

그러나 방역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수도권 경기는 관중을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비 수도권은 각 단계별 수용인원 비율에 따른 관중 입장 비율로 시즌을 진행한다. 10일, 11일 경기가 우천 등으로 순연돼 12일에 열릴 경우에도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수도권의 10일, 11일 경기는 기존 30% 비율 유관중으로 진행된다.

비 수도권의 경우 1단계 수용인원의 70%, 2단계 50%, 3단계 30% 비율이 각 지역별로 적용된다.
KBO 정지택 총재는 그동안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국무조정실 등 정부부처에 KBO 리그 각 구단의 재정적 위기, 야구장 안팎 소상공인들의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 관람 인원 비율 확대, 취식 허용 등 방역 정책을 완화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6월15일부터 수도권 구장의 경우 10%에서 30%로 관중 확대를 수용한 바 있다. 그러나 한달도 채 되지 않아 다시 무관중 시스템으로 돌아간 것이다.

KBO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수도권 경기장에서 붙이는 체온계 배포 및 안전요원 증원 등 더 철저한 방역관리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KBO는 오는 23일 열리는 올림픽 야구대표팀과 24세 이하 대표팀과의 평가전, 24일 개최되는 올스타전도 모두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