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밀워키에서 방출된 에르난 페레스, 한화와 계약할 것”

입력 2021-07-05 10:39업데이트 2021-07-05 10: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빅리그서 651경기 뛴 페레스, 한화 계약 유력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새 외국인 타자로 에르난 페레스(30)가 점쳐지고 있다.

MLB닷컴의 애덤 맥커비 기자는 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페레스가 밀워키 브루어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인 내쉬빌 사운즈에서 방출돼 KBO리그 한화와 계약하게 됐다. 그는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과 함께 뛸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페레스가 부탁한 메시지도 전달했다.

페레스는 “기회를 준 밀워키에 다시한 번 감사하다. 모든 코치진과 동료들에게 감사하다”며 “빅리그에 합류하지 못했지만 내쉬빌에서 두 달 동안 뛰며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인사를 남겼다.

2012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페레스는 빅리그 통산 651경기에서 타율 0.250, 45홈런 180타점을 수확했다.

올해에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10경기를 뛰었지만 타율 0.053(19타수 1안타)로 부진, 지난 5월 방출됐다.

이후 밀워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새출발한 페레스는 KBO리그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4일 라이온 힐리를 웨이버 공시했다. 공석이 된 외국인 타자 자리를 페레스가 채울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