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 더 갈 수 있다’ 김학범호 엔트리 18→22 확대…KFA 공식발표

뉴스1 입력 2021-07-01 11:52수정 2021-07-01 1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학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6.30/뉴스1 © News1
도쿄 올림픽 축구 종목 엔트리가 기존 18명에서 22명으로 늘어난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올림픽에서 축구 종목을 주관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을 통해 도쿄올림픽 엔트리를 22명으로 확대한다는 이메일이 어제 밤 접수됐다”고 밝혔다.

기존 방식은 18명의 최종 엔트리와 대회 전 교체가 가능한 예비 엔트리 4명이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심각한 부상 상황에서 교체할 수 있는 50명의 후보 엔트리로 구성돼 있었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FIFA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각 팀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엔트리를 22명으로 늘렸다. 다만 경기 엔트리는 기존 방식대로 18명이며 나머지 4명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다.

주요기사
KFA 관계자는 “22명 명단 제출은 2일까지다. 추가 발탁선수 4명은 내일 오전 9시 문자로 취재진에 공지할 예정”이라며 “엔트리 확대는 2020 도쿄 올림픽에 한해서만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학범 감독은 지난달 30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8명의 최종 엔트리를 발표했다.

이상민(이랜드), 김진규(부산),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등 기존에 김학범호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하던 8명이 탈락의 쓴 잔을 마신 가운데 어떤 선수가 ‘기사회생’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관계자는 “(추가될 4명에) 골키퍼를 한 명 더 넣을지, 공격수를 넣을지 등등 어떤 포지션을 보강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추후 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