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영 도쿄행 무산…육상 남자 100m 올림픽 기준 기록 통과 실패

뉴스1 입력 2021-06-26 19:05수정 2021-06-26 19: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국영의 도쿄 올림픽 출전 꿈이 무산됐다. 2018.8.26/뉴스1 © News1
김국영(30·광주광역시청)의 도쿄 올림픽 출전 꿈이 무산됐다. 종아리 근육이 찢어지는 등 잦은 부상에 시달렸어도 마지막 기회를 잡기 위해 노력했으나 도쿄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을 통과하지 못했다.

김국영은 26일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26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 출전 기록인 10초05에는 미치지 못했다. 도쿄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 인정 기한은 6월 29일이어서 더는 기회가 없다.

김국영이 보유한 한국기록은 10초07이다. 4년 만에 한국기록 경신과 더불어 도쿄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루고자 했으나 ‘몸’이 따라주질 않았다.

주요기사
올해 초 종아리 근육이 약 6㎝가 찢어졌던 김국영은 이후 햄스트링을 다치며 컨디션 관리에 애를 먹었다. 이번 대회 준비기간도 2주밖에 안 됐다.

김국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당시 10초16)을 통과했는데 한국 남자 100m 사상 최초의 쾌거였다. 하지만 2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하게 됐다.

9초대 진입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김국영은 내년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을 향해 다시 질주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