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MVP] KT 강백호가 목동에 떴다? 백송고 김은천, 자신감을 새기다

최익래 기자 입력 2021-06-06 13:35수정 2021-06-06 1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백송고와 경동고의 경기가 열렸다. 연장 10회말 승부치기 1사 만루 백송고 김은천이 타격을 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오, 강백호다!”

6일 목동구장. 아마추어 선수들을 지켜보기 위해 운집한 프로 10개 구단 스카우트가 모두 강백호(22·KT 위즈)의 이름을 꺼내기 시작했다. 강백호는 이날 오후 수원 롯데 자이언츠전을 준비하고 있을 시간. 그 대상은 진짜 강백호가 아닌, 모두가 놀랄 만큼 강백호와 빼닮은 김은천(18·백송고)이었다.

백송고는 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6일째 경동고와 2회전에서 연장 10회 3-2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16강에 안착했다. 4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출장한 김은천은 3타수 2안타 2타점 4사구 2개를 기록해 팀 승리를 주도했다.

김은천은 0-1로 뒤진 1회말 2사 1루에서 좌중간 가르는 2루타로 균형을 맞췄다. 4회말과 6회말에는 볼넷과 몸 맞는 공으로 출루했으며, 1-2로 뒤진 8회말 1사 2루에서는 우중간 가르는 2루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승부치기에 돌입한 연장 10회말 1사 만루에서도 2루수 땅볼을 때려냈고, 3루주자 이민서가 상대 송구 실책을 틈 타 득점해 경기를 끝냈다. 마지막 타석은 공식 타점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팀이 기록한 3점 모두 김은천 손에서 나왔다.

관련기사

김은천의 매 타석마다 스카우트들이 혀를 내둘렀다. 타석에 들어설 때 걸음걸이부터, 초구를 상대하기 전 배트로 타석 바깥에 무언가를 적는 모습, 배트를 쥔 준비 동작이나 레그 킥까지 모두 강백호를 빼닮았기 때문이다.

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백송고와 경동고의 경기가 열렸다. 8회말 1사 2루 백송고 김은천이 동점 2루타를 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강백호는 5일까지 49경기에서 타율 0.419, 7홈런, 4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097을 기록 중이다. 리그 유일한 4할 타자로 장타와 콘택트 능력 모두 정점에 달했다는 평가다. 한 스카우트는 “누군가를 따라하기 위해 훈련하는 것만으로도 성장할 수 있다”며 완벽한 복사에 감탄했다.

김은천은 “중학교 때 친구들이 ‘이 선배 진짜 잘한다’고 감탄하기에 영상을 찾아봤다가 푹 빠졌다. 나도 백호 선배처럼 훌륭한 타자가 되고 싶어서 작정하고 복사하려고 노력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백호 선배는 지금 KBO리그 최고의 타자 아닌가. 시원시원하고 강한 스윙을 하면서도 말도 안 되게 잘 친다. 백호 선배처럼 팀이 필요할 때 한 방을 때려내는 선수가 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강백호는 타석에 들어서기 전 배터 박스 옆 땅에 큰 네모를 그린 뒤 그 안에 작은 동그라미를 더 그린다. 네모는 똑같은데 동그라미는 상황마다 다르다. 어떤 코스를 노리고 치겠다는 자기만의 암시로 프로 입단 후 생긴 루틴이다. 김은천은 강백호와 달리 ‘자신감’을 땅에 새긴 뒤 타석에 들어선다.

리그 최고 타자를 복사하며 느낀 자신만의 노하우에 자신감이 더해졌다. 김은천이 급성장한 기량으로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받는 이유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