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홈런 치고 17.3초 만에 홈인…“올해 최고 속도”

뉴시스 입력 2021-04-22 11:31수정 2021-04-22 1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日 통산 100호 홈런 기록
투타 겸업에 임하고 있는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의 일본인 선수 오타니 쇼헤이가 시즌 5번째 아치를 그려냈다.

홈런보다 더욱 주목을 끈 것은 그라운드 질주 속도였다.

오타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MLB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손맛을 봤다.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텍사스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치의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주요기사
타구를 날린 오타니는 빠르게 1루로 발걸음을 옮겼다. 타구가 관중석에 떨어졌을 때는 이미 1루 베이스를 통과한 뒤였다.

홈런을 확인한 후에도 오타니는 속도를 크게 늦추지 않았다.

큰 보폭으로 계속 그라운드를 돌았다. 오타니가 공을 친 뒤 홈을 밟는데까지 걸린 시간은 17.3초. MLB닷컴은 “올 시즌 홈런 친 선수 중 가장 빠른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진짜 진기록은 따로 있었다. 일본 프로야구 5년 간 48개의 홈런을 뽑아낸 오타니는 이날 MLB 입성 52번째 홈런을 이끌어내며 통산 100홈런을 채웠다.

오타니는 “(100홈런을) 정말 신경쓰지 못했다. 그저 오늘 하나를 쳐서 좋다”고 활짝 웃었다.

경기에서는 텍사스가 에인절스를 7-4로 꺾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