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의 MVP’ 김연경 “다사다난했던 시즌… 이젠 올림픽 준비”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4-20 03:00수정 2021-04-20 0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데뷔후 3시즌 연속 MVP 수상, 13시즌 만에 4번째… 최다 기록
쌍둥이 학폭논란 등 악재 딛고, 흥국생명 이끌며 챔프전 명승부
남자부 MVP는 대한항공 정지석
2020∼2021시즌 V리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은 ‘인천 남매’ 흥국생명 김연경(오른쪽)과 대한항공 정지석에게 돌아갔다. 19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에서 열린 V리그 시상식에서 김연경은 전체 31표 중 14표를, 정지석은 22표를 얻으며 각각 남녀부 정규리그 MVP 트로피를 안았다. 김연경은 개인 네 번째, 정지석은 두 번째 수상이다. 두 선수의 소속 구단들은 인천 계양체육관을 안방으로 쓰고 있다. 둘은 나란히 베스트 7(레프트 부문)도 수상하며 양손에 트로피를 들었다. KOVO 제공
11시즌 만에 국내로 돌아온 ‘배구여제’ 김연경(33·흥국생명)이 V리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최다 수상자가 됐다.

김연경은 19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시상식’에서 여자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수상자로 선정됐다. 기자단 투표 결과 총 31표 중 14표를 얻어 GS칼텍스 이소영(현 KGC인삼공사·12표) 등을 제쳤다.

프로 데뷔 후 3시즌 연속(2005∼2006, 2006∼2007, 2007∼2008)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던 김연경은 이로써 13시즌 만이자 통산 네 번째 MVP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다. 기존 공동 1위였던 레오(3회·전 삼성화재)를 제치고 남녀부를 통틀어 최다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김연경은 여자부 챔프전 MVP 최다 수상자(3회)이기도 하다.

단 2표 차이로 수상자 향방이 엇갈릴 정도로 경합이 치열했다. 특히 여자부 최초로 트레블(한 시즌 컵 대회, 정규리그, 챔프전 동시 석권)을 달성한 GS칼텍스의 주장 이소영과 김연경의 치열한 2파전이 예상됐다. 그러나 이소영 외에 GS칼텍스 러츠가 3표, 강소휘가 1표를 나눠가지면서 김연경이 최다 득표의 영광을 안게 됐다. 여자부에서 역대 정규리그 1위 팀이 아닌 다른 팀에서 MVP가 나온 건 V리그 원년인 2005시즌 당시 3위 현대건설 정대영(현 한국도로공사) 이후 처음이다.

주요기사
시즌 내내 우승 트로피와 인연을 맺지 못했지만 김연경은 공격종합 1위(성공률 45.92%), 서브 1위(세트당 0.277개) 등을 휩쓸며 리그 최고의 선수로 활약했다. 개막 10연승을 이끌며 1라운드 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시즌 중반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이 학교폭력 가해 사실로 인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와중에도 주장으로서 다른 선수들을 잘 추슬러 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끌었다. 팀 내 불화설이 불거졌을 때도 “어느 팀에나 문제가 있고 우리 팀도 그런 게 사실”이라며 정면 돌파를 택하기도 했다. 시즌 내내 그의 말 한마디에 시선이 집중됐다.

김연경은 이날 시상식에서 “다사다난했던 시즌이었다. 앞으로 우리 배구가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선 팬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 저 또한 책임감을 가지고 도쿄 올림픽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달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하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23일 소집한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이야기하기도 곤란할 정도로 이야기하거나 정한 것이 없다. 빨리 정하기보다는 조목조목 생각해서 결정해야 할 듯하다”며 말을 아꼈다. 국내 복귀 과정에서 흥국생명과 1년 계약을 한 김연경은 현재 유럽 등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한편 남자부 정규리그 MVP는 대한항공 정지석(26)이 차지했다. 31표 중 22표를 얻으며 KB손해보험 케이타(8표)를 제치고 개인 두 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정지석은 앞서 대한항공의 첫 통합우승을 이끌며 챔피언결정전 MVP도 수상했다. 신인선수상은 여자부 KGC인삼공사 이선우(19), 남자부 현대캐피탈 김선호(22)가 각각 받았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연경#mvp 수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