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포브스 선정 ‘가치 있는 축구팀’ 1위…토트넘 10위

뉴스1 입력 2021-04-13 14:11수정 2021-04-13 1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르셀로나(스페인)가 라이벌 구단인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미국 경제지 ‘포브스’ 선정 세계 축구 클럽 중 가장 가치있는 팀으로 선정됐다. 손흥민(29)이 활약 중인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는 10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13일(한국시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축구 팀을 선정해 발표했다.

‘전통의 명가’ 바르셀로나는 47억6000만달러(약 5조3574억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 받았다. 바르셀로나가 이 부문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위는 바르셀로나의 최대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47억5000만달러·약 5조3461억원)가 차지했다. 스페인 라 리가는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축구 팀 1위와 2위를 모두 배출하는 위엄을 뽐냈다.

주요기사
반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톱 10’에 6개 팀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이 23억달러(약 2조5887억원)로 10위에 자리한 것을 포함, 42억달러(약 4조7271억원)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4위), 41억달러(약 4조6145억원)의 리버풀(5위), 40억달러(약 4조5020억원)의 맨체스터 시티(6위), 32억달러(약 3조6016억원)의 첼시(7위), 28억달러(약 3조1514억원)의 아스널(8위) 등이 가치있는 팀으로 인정받았다.

이 밖에 42억2000만달러(약 4조7496억원)의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3위, 25억달러(약 2조8138억원)의 파리생제르맹(프랑스)이 9위에 각각 자리했다.

영국 매체 BBC 스포츠는 포브스의 발표를 보도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지난 2년 동안 상위 20개 축구팀의 평균 가치는 30%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 포브스 선정 세계의 가치 있는 축구팀 톱10

1. 바르셀로나(스페인) 47억6000만달러(약 5조3574억원)
2. 레알마드리드(스페인) 47억5000만달러(약 5조3461억원)
3. 바이에른 뮌헨(독일) 42억2000만달러(약 4조7496억원)
4.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42억달러(약 4조7271억원)
5. 리버풀(잉글랜드) 41억달러(약 4조6145억원)
6.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40억달러(약 4조5020억원)
7. 첼시(잉글랜드) 32억달러(약 3조6016억원)
8. 아스널(잉글랜드) 28억달러(약 3조1514억원)
9. 파리생제르맹(프랑스) 25억달러(약 2조8138억원)
10. 토트넘(잉글랜드) 23억달러(약 2조5887억원)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