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우흥은 없었다’ 흥국생명, 쌍둥이 ‘학폭’ 직격탄…챔프전 직행 무산

뉴스1 입력 2021-03-13 17:41수정 2021-03-13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김연경(가운데)을 비롯한 선수들이 세트 스코어 1대3으로 패배한 후 고개를 떨구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은 없었다.

2020-21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흥국생명이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이탈 악재 끝에 챔피언결정전 직행이 무산됐다.

흥국생명은 1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으로 졌다.

정규리그를 모두 마친 흥국생명은 승점 56(19승11패)을 기록, 1위 GS칼텍스(승점 58·20승9패)에 밀려 2위를 확정 지었다.

주요기사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FA로 이다영을 데려오고 해외서 김연경까지 복귀하며 우승후보 0순위로 꼽혔다. 이재영, 김세영, 김미연, 이주아 등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 흥국생명은 압도적인 전력을 바탕으로 개막 후 10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독주 체제를 갖췄다.

하지만 시즌 중반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아르헨티나)의 부상 이탈로 조금씩 선두 질주에 균열이 생겼고, 지난달 초 터진 쌍둥이 자매의 학폭 사태가 추락의 결정타가 됐다.

흥국생명은 중학교 시절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이재영,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전정지의 징계를 내렸고, 팀 분위기는 이때부터 가라앉았다.

흥국생명은 주축 세터와 레프트의 이탈 이후 2승6패로 부진했다.

주장 김연경이 중심이 돼서 선수들을 독려했지만 분위기를 반전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 사이 GS칼텍스는 6연승을 질주했고 흥국생명을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결국 시즌 막판 뒷심서 밀린 흥국생명은 GS칼텍스에게 정규리그 1위를 내줬다.

아쉬움 속에서도 흥국생명은 ‘봄 배구’를 통해 다시 우승에 도전한다. 정규리그 2위인 흥국생명은 오는 20일부터 IBK기업은행(3위)과 3전 2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