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의 ‘토트넘행’ 결정 이유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뉴스1 입력 2021-03-01 10:32수정 2021-03-01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레스 베일(31)이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을 떠나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로 팀을 옮긴 이유 중 하나로 ‘손흥민의 존재’를 꼽았다.

베일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2골1도움의 맹활약으로 4-0 완승을 이끌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베일은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손흥민(29)·해리 케인(28)과 함께 뛸 수 있기에 토트넘으로 왔다”고 말한 뒤, “앞으로 우리의 콤비가 더 자신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일은 2007년부터 2013년까지 토트넘에서 성장한 뒤 스페인 라 리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해 세계 수준의 선수까지 발돋움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2020년부터는 조금씩 팀 내 입지가 좁아졌고, 결국 이번 시즌 기회를 찾아 친정 팀 토트넘으로 임대 이적했다.

베일로선 다시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쉽지는 않은 상황이었다. 나이도 적지 않았고, 더군다나 자존심 구기는 임대 이적이었다. 그런 베일이 토트넘행을 결정할 수 있었던 건 공격진에 손흥민과 케인이라는 든든한 동료가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베일은 손흥민으로부터 2도움을 받아 2골을 터뜨렸고, 케인에게 도움을 기록하는 등 손흥민·케인과 함께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다.

다소 침체된 시간을 보내던 베일로선 손흥민과 케인의 존재가 자신의 컨디션을 끌어올려 준 고마운 존재이기도 할 터다.

베일은 “손흥민·케인과 경기장에서 함께 뛴다는 건 언제나 기분 좋은 일”이라며 “나 역시 컨디션이 많이 올라와 팀을 도울 수 있어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