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스 준우승자’ 임성재, RSM 클래식 컷탈락

뉴시스 입력 2020-11-21 12:47수정 2020-11-21 1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너무 많은 힘을 뺀 탓일까.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SM 클래식에서 컷탈락했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시아일랜드 리조트의 시사이드코스(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전날 플랜테이션 코스(파72)에서 이븐파를 적어낸 임성재는 중간합계 1언더파 141타에 그쳐 두 타차 컷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임성재는 지난주 끝난 마스터스에서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기록했다. 내친김에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노렸지만 조기에 자취를 감췄다. 버디 5개를 신고하며 반등을 꾀하는 듯 했지만 보기를 4개나 범한 것이 아쉬웠다.

주요기사
최경주와 강성훈, 이경훈 등 다른 한국 국적 선수들도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중간합계 14언더파 128타로 단독 1위를 꿰찼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