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32년 기다린 챔프’ 한발 남았다

강홍구 기자 입력 2020-10-27 03:00수정 2020-10-27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월드시리즈 5차전 4-2 승리
달라진 커쇼, 2실점 쾌투 2승
탬파베이, 4회 홈스틸 실패 뒤 침묵… 최지만 대타 나섰지만 타석엔 못서
탬파베이 마누엘 마르고트(왼쪽)가 26일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5차전에서 2-3으로 뒤진 4회말 회심의 홈 스틸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홈에서 태그 아웃되면서 공격의 흐름이 끊기고 말았다. 알링턴=AP 뉴시스
32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 남았다.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가 26일(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의 월드시리즈(WS) 5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전날 4차전 9회말 끝내기 실책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나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다시 앞서나갔다. 1988년 이후 32년 만이자 통산 7번째 WS 우승에도 바짝 다가섰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2)가 1차전에 이어 다시 한 번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커쇼는 5와 3분의 2이닝 동안 5피안타 6탈삼진 2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매년 포스트시즌만 되면 부진에 빠져 ‘가을커쇼’로도 불렸던 커쇼는 올 가을야구에서는 5경기 4승 1패, 평균자책점 2.93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커쇼는 이날 경기로 역대 포스트시즌에서만 개인 통산 207탈삼진을 기록하며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205개)를 넘어 포스트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뒤 커쇼는 “포스트시즌에서의 성공은 언제나 의미가 크다. 그 반대 상황의 느낌도 알고 있다. 기쁨을 누릴 수 있을 때 누리겠다”고 말했다.

탬파베이는 2-3으로 뒤진 4회말 2사 1, 3루에서 3루 주자 마누엘 마르고트가 홈스틸을 시도했지만 포수에게 태그 아웃되며 동점 기회를 놓쳤다. 탬파베이 한국인 타자 최지만은 8회말 1사 1루에서 대타로 호명됐지만 다저스가 투수를 왼손투수 빅토르 곤살레스로 바꿔 타석에 들어서지 못하고 다시 교체됐다.

주요기사
2013시즌부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자리를 지켜온 다저스는 지난해까지 7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지만 WS 챔피언 반지는 끼지 못했다. 2017, 2018시즌에는 2년 연속 WS에서 고배를 마셨다. 2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6차전에서 다저스는 토니 곤솔린을, 탬파베이는 블레이크 스넬을 선발로 내세운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la 다저스#다저스#메이저리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