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실점 난타’ 류현진 “몸 상태 문제 없다, 장타 억제 못해”

뉴스1 입력 2020-10-01 10:00수정 2020-10-01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스트시즌 등판에서 난타당하며 무너진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구속이 아닌 컨트롤의 문제였다고 자평했다.

류현진은 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2선승제) 탬파베이 레이스와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7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2회도 마치지 못한 채 무너진 류현진은 팀이 2-8로 완패하며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이미 1차전을 1-3으로 진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두 경기 만에 짐을 쌌다.

구속이 90마일(145㎞)을 좀처럼 넘기지 못한 류현진은 초반부터 집중타를 허용했다. 제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여기에 유격수 보 비셋의 연속 실책 등 수비진도 그를 돕지 못했다.

주요기사
스포츠넷의 벤 니콜슨-스미스는 “류현진이 오늘 90마일 이상을 단 한 번밖에 던지지 못했다. 지난 등판 이후 몸 상태가 다소 좋지 않다고 들었는데 상관이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의아해하기도 했다.

다만 류현진은 몸 상태가 아닌 컨트롤 문제였다고 밝혔다.

경기 후 현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구속이 1~2마일 덜 나왔지만 몸에는 어떠한 문제도 없다”고 말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 역시 “류현진의 몸 상태는 괜찮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실투 2개가 다 장타로 연결됐다. 변화구가 다 안타가 되는 등 어려웠던 경기”라고 돌아봤다.

1차전이 아닌 2차전에 등판한 점에 대해서는 “아쉽지 않다”며 “오늘 내가 장타를 억제하지 못했기 때문에 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