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히면 돕는 메시, 또 한번의 역사

유재영 기자 입력 2020-07-13 03:00수정 2020-07-13 0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리가 첫 ‘20득점- 20도움 클럽’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역사상 처음으로 단일 시즌 20골-20도움 기록을 작성했다. 리그에서 22골을 넣은 메시는 12일 바야돌리드전에서 전반 아르투로 비달의 결승골을 돕고 리그 20번째 도움을 채웠다. 메시가 경기 도중 엄지를 치켜들며 동료의 플레이를 격려하고 있다. 바야돌리드=AFP
호날두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미 숱한 신기원을 이뤘던 그가 이번엔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20골-20도움을 기록했다.

메시는 12일 스페인 바야돌리드 호세 소리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의 2019∼2020시즌 36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15분 아르투로 비달의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24승 7무 5패(승점 79)를 기록한 2위 바르셀로나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레알 마드리드(승점 80)를 바짝 추격했다.

수비가 밀집된 좁은 공간에서 동료들과 짧은 원터치 패스로 상대 수비수 시선을 따돌린 뒤 골문을 향해 들어가는 동료에게 득점 기회를 연결하는 메시 특유의 도움 감각이 또 빛났다. 바야돌리드의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 부근에서 밀집 수비 사이로 동료들과 원터치 패스를 주고받은 메시는 자신 앞에 있던 수비 3명의 배후로 비달이 돌파하자 발끝으로 공을 찍어 올려 슈팅 기회를 만들어줬다. 비달은 메시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 구석을 갈랐다.


리그 도움을 20개로 늘리면서 22골-20도움을 기록한 메시는 라리가 사상 처음 ‘20-20’ 클럽에 가입했다. 라리가에서 한 시즌 20도움 기록이 나온 것도 2008∼2009시즌 사비 에르난데스(20도움) 이후 11시즌 만이다. 메시는 2007∼2008시즌부터 13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움을 기록하며 라리가 통산 194개의 도움을 올렸다.

주요기사

유럽 5대 빅리그를 통틀어서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에서 활약한 티에리 앙리가 2002∼2003시즌 기록한 24골-20도움 이후 20-20 클럽 가입은 역대 두 번째다. 메시는 이번 시즌 득점왕과 도움왕 동시 등극이 유력하다. 득점 2위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18골)와 도움 2위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10개)을 크게 앞서고 있다.

한편 메시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도 대기록에 바짝 다가섰다. 호날두는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A 32라운드 아탈란타전에서 페널티킥으로 2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리그 28골로 득점 선두 치로 임모빌레(라치오·29골)를 1골 차로 추격했다. 호날두가 세리에A 득점왕을 차지하면 사상 최초로 유럽 3개 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가 된다.

호날두는 앞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2007∼2008)와 프리메라리가(2010∼2011, 2013∼2014, 2014∼2015)에서 각각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유재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메시#호날두#축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